[시] '길 잃은 매화' 은향 정연희
[시] '길 잃은 매화' 은향 정연희
  • 김상출
  • 승인 2020.09.22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 잃은 매화

                              은향 정연희

봄볕이 울고 있다
올해는 길을 잃은 꽃들이
지청구 소리 들으며
피어나지만 울고만 있다

덩달아 사람들도 울음보
방방곡곡  신음하며
봄날을 흐느끼게 만든다
땅속에선  빛을 향해
기지개를 키고 나온
아기 수선화 목덜미가
가냘퍼 오들오들 떨고

반겨주는 이 없는
올해의 슬픈 봄날에
피어난 매화의 입술은
길을 잃고 어디로 가는가
우울의 두드러기 옷을 입고.

사진=좌측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좌측사진(캘리그라피-도운 김종기), 우측하단(정연희)
사진=좌측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좌측사진(캘리그라피-도운 김종기), 우측하단(정연희)

▶프로필
-아호: 은향
-출생 :경기평택
-청옥문학 시 신인문학상
-청옥문학협회 회원
-시의 전당 회원
-석교시조문학 회원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636-1116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편집인 : 이영민 |편집국장 : 김진우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