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축산종합방역소 설치로 AI·구제역 뿌리 뽑는다.
경남도, 축산종합방역소 설치로 AI·구제역 뿌리 뽑는다.
  • 김상출
  • 승인 2018.11.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김상출 기자 = 경남도는 AI·구제역 등 가축질병 도내 유입 원천차단을 위해 축산종합방역소를 오는 2020년까지 전 시군으로 확대 설치해 상시 차단방역시스템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축산종합방역소에서 차량 방역을 실시하는 모습
축산종합방역소에서 차량 방역을 실시하는 모습

축산종합방역소는 AI·구제역 등 가축질병 발생 시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거점소독시설과는 달리 축산밀집지역과 방역요충지 등에 연중 상시 운영되는 선진화된 축산차량 집중소독시설로서 가축질병 전파를 차단하고 축산차량 소독시설뿐만 아니라 대인 소독시설, 축산관계자 방역교육장, 소독약품과 방역물품의 중간공급 장소로 활용되는 등 지역가축방역에 관한 종합적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지난 2007년 양산 산란계 밀집사육지역에서 도내 처음으로 축산종합방역소 운영을 시작으로 2010년 산청, 2013년 합천, 2014년 하동, 2015년 의령·합천에 이어, 올해도 거제, 창녕, 밀양 등 3개 지역에 설치를 완료해 도내 경계지역과 주요방역지역을 중심으로 현재 총 9개소의 축산종합방역소를 운영하고 있다.

김주붕 경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최근 매년 구제역과 AI가 발생하고 있으며, 과거 사례를 살펴볼 때, 가축질병의 주요 전파원인인 축산관련차량에 대한 소독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축산차량의 집중소독을 위한 선진소독시설인 축산종합방역소 설치·운영을 통해 상시 가축방역시스템을 강화하여 가축질병 전파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2014년 8월 6일 합천군에 구제역발생과 2017년 6월 10일 고성군에 AI발생 이후 발생 제로화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동절기 이후 AI와 구제역으로 인한 가축살처분이 단 한 마리도 없는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