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 세계유산 목록 `등재권고` 접수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 세계유산 목록 `등재권고` 접수 
  • 최영태
  • 승인 2019.05.1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최영태 기자)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에서 14일 ‘한국의 서원’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에 대해 세계유산 목록 ‘등재 권고’를 접수하면서 세계유산으로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도산서원 절경
도산서원 절경

심사평가서에는 한국이 등재 신청한 서원 9개소 모두를 등재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국의 서원’은 도산서원, 병산서원, 소수서원, 옥산서원, 도동서원, 남계서원, 필암서원, 무성서원, 돈암서원 등 총 9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이번 ‘한국의 서원’ 도산서원·병산서원의 세계유산 등재 권고는 2009년 9월 세계유산 등재추진 검토 자문회의를 시작으로 10여 년간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이루어낸 결과라는 점이 더욱 값진 의미를 부여한다. 

특히 2016년 4월, 이코모스의 반려 의견에 따라 세계유산 신청을 자진 철회한 이후 이코모스의 자문을 통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 서술의 재작성, 비교연구의 보완, 연속유산으로서의 논리 강화 등을 거쳐 새롭게 작성한 등재 신청서를 지난해 1월 유네스코에 제출했고, 이후 약 1년 반 동안 이코모스의 심사를 받아왔다.

심사 결과 ‘한국의 서원’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은 원형이 훼손되지 않고 비교적 잘 보존됐다는 평가와 조선 시대 사회 전반에 널리 보편화하였던 성리학의 탁월한 증거이자 성리학의 지역적 전파에 이바지했다는 점에 대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본 권고안에 따른 ‘한국의 서원’ 도산서원·병산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오는 6월에 열리는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