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해외 입국자 관리를 위한 철저한 방역 대책 마련
상주시, 해외 입국자 관리를 위한 철저한 방역 대책 마련
  • 김정일
  • 승인 2020.04.0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 성주봉휴양림이 자가 격리자들을 위하 생활지원센터로 운영되고 있다.(사진=상주시청 제공)

상주시는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강화 및 생활 지원센터 운영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생활밀착형 방역 활동과 적극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상주시에서는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 않으나 해외에서 입국하는 국민과 외국인들이 증가하고 4월 1일부터는 입국자 전원 진단 검사 후 14일간의 자가격리를 준수해야 하나 격리 장소를 이탈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어 지역 감염 확산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상주시는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 안전진단 앱 설치, 자가격리 통지 및 자가격리 위반 시 조치사항 고지, 1:1매칭을 통한 전담 공무원 지정, 보건소 자가격리 점검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4월 2일부터는 자택 격리가 어려운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성주봉휴양림을 생활지원센터로 지정하는 등 철저한 격리 방안을 마련해 감염 차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상주시 보건소는 “코로나19 발생이 줄어들긴 하지만 시민 모두가 힘을 모아 확산 차단에 집중해야 한다.”라며 “시민의 방역 인식 제고와 해외 입국자의 철저한 자가격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정일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