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개발 위한 범정부지원단 출범
코로나19 백신개발 위한 범정부지원단 출범
  • 백승섭
  • 승인 2020.04.1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청와대 홈페이지
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회의 장면(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조기 성공을 “민관합동 범정부지원단”이 본격 가동된다고 밝혔다.

범정부지원단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질병관리부, 등으로 구성되며 민간 전문가들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재관 대변인은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산업계, 학계, 연구소, 병원뿐만 아니라 정부까지 참여하는 상시적인 협의 틀과 범정부 지원체계를 마련하라는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속도감 있게 이행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지원단은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진행과정을 종합 점검하고,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마련해 현장의 어려운점을 신속하게 해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재관 부대변인은 “청와대 내부에서도 사회수석을 중심으로 관계 비서관실이 참여하는 회의체계를 별도 구성해 매주 진행 상황을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윤재관 부대변인은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때 소재부품 자립화에 성공한 전례를 예를 들면서 “문재인 정부의 이같은 성공한 사례를 더욱 발전시켜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조기에 성공할수 있도록 신속하고 과감하며 통 크게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승섭 기자 ynyh-bs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