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구광역시 범시민 대책위원회 출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구광역시 범시민 대책위원회 출범
  • 최영태
  • 승인 2020.04.2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의 이미지는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대구광역시청 홈페이지 캡쳐)
위의 이미지는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대구광역시청 홈페이지 캡쳐)

최근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대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인내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지고 있지만, 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해외유입과 무증상 감염 및 재확진으로 인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언제든 재유행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코로나19와의 장기전에 대비하기에는 현재의 방역당국 주도의 단기적·일방적 방역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방역당국인 대구시는 철저한 방역역량과 대비태세를 계속 유지하고 시민들은 시민행동수칙을 일상과 문화로 정착시켜나가는 형태의 민·관협력 방식의 상시방역체제로 전환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각계각층 대표인사로 구성한 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민․관 협력 생활방역’체제의 방향과 구체적인 실천과제 등을 논의·결정할 계획이다.

대책위원회는 200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되며, 대구시장과 주요 분야 대표가 공동위원장을 맡아 범시민 운동 추진 방향을 설정하고 범시민 운동의 확산을 주도하게 된다.
위원들은 방역대책분과, 시민운동분과 등 10개 분과로 나뉘어 분야별 추진과제 발굴 및 세부 예방지침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고, 대구시는 각 분과별로 실무지원단을 구성해 추진과제 집행 등 위원회의 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시민밀착형 실천과제발굴을 위해  구․군에서도 민·관 협력 추진단을 구성해 실효성 있는 과제실천과 시민사회 조기 확산에 힘쓸 계획이다.
대책위원회는 주 1회 개최되며, 특히 전국 최초로 민․관 온라인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200명의 대규모 인원이 동시에 참여하는 영상회의로 개최함으로써 새로운 회의문화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극복 대구광역시 범시민대책위원회」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공감하고 실천할 수 있는 ‘시민생활수칙’을 만들고 시민사회에 조속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범시민 운동을 추진하겠다”면서, “코로나19로부터 대구공동체를 지키고 경제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 다같이 힘과 지혜를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