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기 수원지‘, 부산시의 청정 식수원이자 천년기념 동·식물 보존터
‘법기 수원지‘, 부산시의 청정 식수원이자 천년기념 동·식물 보존터
  • 김소정
  • 승인 2018.12.2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특집) 김소정 기자 = 부산시 선두구동과 노포 남산 청룡동 일대 7천 가구의 식수를 책임지고 있는 `법기 수원지`는 정수 없이 먹을 수 있는 청정 수질을 자랑하는 부산에 없으면 안 되는 중요 식수원이다.

2004년 천연기념물 제327호로 지정된 희귀 동물 원앙과 반딧불이 등이 서식하는 법기 수원지는 탁월한 자연 생태계로 수십 년간 상수원 보호를 위해 일반인들의 출입이 철저하게 통제되어 왔다. 현재 이 곳은 시민들에게 개방되어 수려한 자연경관과 산림욕을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손꼽히고 있다.

법기수원지 여기저기에는 30~40m에 달하는 측백나무와 편백나무, 개잎갈나무들이 빼곡히 심어져 있어 하나의 숲을 이루고 있다. 방문객들은 숲길을 걸으며 나무들이 내뿜는 피톤치드들을 마음껏 마시는 기분에 가슴까지 뻥 뚫리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 1927년에 착공에 들어가 1932년 완공된 만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명소로 법기 수원지에 들어서면 화려하게 보이는 수십 년 된 반송나무가 터줏대감처럼 웅장한 자태를 뽐낸다. 반송나무는 소나무의 한 품종으로 땅에서부터 여러 갈래의 줄기로 갈라져 부채를 펼친 모양으로 자라나 5월엔 예쁜 꽃도 피운다.

이날 법기 수원지를 찾은 백 모(30) 씨는 "평소에도 산을 무척 좋아하는데 이렇게 가까운 거리에 피톤치드를 느끼며 힐링을 할 수 있는 곳이 있는지 몰랐다. 앞으로도 자주 들러서 산책해볼 생각"이라며 "다음에는 원앙이 나오는 시기에 와서 원앙을 직접 구경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