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장애로 말 잃은 이창형 씨가 부르는 기적의 노래, 구미시에 울려 퍼지다!
언어장애로 말 잃은 이창형 씨가 부르는 기적의 노래, 구미시에 울려 퍼지다!
  • 김소정
  • 승인 2018.11.15 14: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가 말은 잘하지 못하지만, 노래는 부를 수 있게 됐습니다!" 

(기획특집) 김소정 기자 = 불의의 사고로 언어장애를 얻게 된 구미시 이창형(도량 2동, 67) 씨가 부른 기적의 노래가 구미시 전체에 감동으로 울려 퍼졌다.

지난 7월 28일 구미시 지역주민들에게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계기 마련을 위해 구미 양지 공원에서 `GMTV국민방송과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행사 중 '시민들의 노래' 코너에서 수년 전 조선소에서 일하다가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불의의 사고 후유증으로 언어장애를 갖게 된 이창형 씨가 참가자로 노래를 불렀다. 

이날 이창형 씨는 목발을 짚은 채 참가번호 1번으로 자리했고 사고로 얻은 언어장애 때문에 사회자에게 수첩에 희망곡의 제목을 써서 알려주는 등의 행동을 보였지만 신청곡이었던 현철의 `내 마음 별과 같이`가 흘러나오자 거짓말처럼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열창하기 시작했다.

언어장애를 가진 그가 노래를 그토록 사랑하게 되고 열창할 수 있었던 데에는 남모를 애틋한 사연이 있었다. 작은음악회 이후 영남연합뉴스로 친필 편지를 보내온 이창형 씨는 "저는 수년 전 조선소에서 일하다가 높은 곳에서 추락해 온몸과 머리를 다쳐 수년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후유증으로 언어장애를 얻어 말을 잘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후 모든 사람에게 외면당하며 혼자 살아갔습니다"라며 글을 이어갔다.

(이창형씨가 친필로 적어 GMTV 국민방송으로 보낸 편지의 일부
이창형씨가 친필로 적어 영남연합뉴스로 보낸 편지의 일부

그는 "어느 날 구미중앙시장에 있는 한 노래방을 찾아 들어갔는데 노래방 주인이 너무 따뜻하게 날 맞아줬다. 여태 식당이고 노래방이고 어디든 목발을 집고 나타나면 거지 비슷한 취급을 받았었는데 그때 들렀던 노래방 주인분이 저를 따뜻하게 반겨주시고 위로와 격려를 해주시고 어떨 땐 저를 위해 눈물지으시며 저의 아픈 몸과 언어장애를 치료해 주시려고 많은 애를 써 주셨습니다."라며 그때를 회상했다.

이어 "그의 응원으로 수년이 지난 지금 아직 말은 잘하지 못하지만, 노래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히며 모두가 자신을 외면했던 그때 자신감을 심어줬던 노래방 주인에게 감사를 표했다.

노래를 부르는 이창형(구미 도량2동. 67)씨 옆 지역가수 조은비씨 모습
노래를 부르는 이창형(구미 도량2동. 67)씨 옆 지역가수 조은비씨 모습

한편, 이창형 씨를 믿고 지지해준 노래방 주인은 현재 지역 행사 가수로 활약하고 있는 조은비 씨로, 그녀의 착하고 따뜻한 선행이 지역사회에 큰 본보기가 되어 절망에 빠진 이에게 힘을 북돋워 주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진화 2018-11-15 14:57:35
조은비님 당신은 정말 괜찮은 사람입니다
이창영님 화이팅!! ^^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521-1174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인 : 이은지
  • 편집인 : 이영민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