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카페투어` 색다른 카페투어를 원한다면? 엔틱한 멋을 간직한 힐링스팟 카페로!
`안동 카페투어` 색다른 카페투어를 원한다면? 엔틱한 멋을 간직한 힐링스팟 카페로!
  • 김령곤
  • 승인 2018.12.2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특집) 김령곤 기자 =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고 쌀쌀해진 날씨 덕에 사람들은 따뜻한 차로 몸을 녹일 수 있는 카페에 물밀듯 밀려들고 있다.

그 중에서도 떠오르는 관광지로 손꼽히는 안동시에서 풍부한 엔틱감성과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여심을 자극하는 카페투어가 인기를 끌고 있다.

첫 번째로 엔티크하고 특별한 감성을 깨워주는 카페 `7th street`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한국 7대 사찰에 속하는 봉정사를 올랐다가 내려오는 길에 쉴수 있게 마련된 카페로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고풍스럽고 엔틱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카메라만 갖다 대면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는 포인트로 변한다.

한자리 한자리마다 각기다른 테마를 가지고 있는 듯 제각각의 모양으로 꾸며진 테이블과 의자는 먹는 재미 이전에 시각적인 재미까지 더했다. 화려하지만 과하지 않은 감성적인 인테리어로 카페 분위기가 모든 걸 압도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또, `7th street`의 장점은 직접 재배한 원료로 사용한 유기농 전통차를 맛볼 수 있는데, 국화차가 유명한 안동에서만 먹을 수 있는 신선한 유기농 금국화차와 보이차를 접한다면 시중에 파는 국화차와는 차원이 다른 신선한 금국화 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카페 `7th street`에 다녀온 이 모(30) 씨는 "7th street은 재미있고 감각적인 인테리어에 한번, 신선한 유기농 차 맛에 두 번 놀라기에 충분한 완벽한 카페" 라고 카페를 다녀온 소감을 전했다.

아기자기한 인테리어로 세련미 보다는 따뜻한 감성미를 추구한 카페 `그녀의 홈 카페`는 `7th street`와는 180도 다른 분위기의 카페로 엔틱한 감성보다는 여성스럽고 따뜻한 감성의 인테리어로 머물다 가는 사람의 마음마저 따뜻하게 만들었다.

이 곳 또한 어디든 사진만 찍으면 포토존을 만들어 버리는 화병이나 꽃장식과 함께 즐기는 달달한 케익과 커피 한잔의 여유는 일상에 지쳐있는 사람들에게는 힐링의 스팟으로, 또 카페투어를 즐기는 여성들에게는 새로운 포토존으로 사랑받고 있다.

다가오는 연말, 친구들과 함께 카페투어를 계획하고 있다면 떠오르는 관광지 안동으로 출발해 색다르고 예쁜 카페투어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관련기사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521-1174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인 : 이은지
  • 편집인 : 이영민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