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약 끊은 40대 3살 아들 태우고 역주행…결혼 앞둔 20대 여성 참변 
조현병 약 끊은 40대 3살 아들 태우고 역주행…결혼 앞둔 20대 여성 참변 
  • 천하정
  • 승인 2019.06.05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조현병 환자가 고속도로서 역주행해 마주 오던 승용차와 그대로 정면으로 충돌하면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사고를 당한 사상자가 곧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라는 것이 밝혀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사진출처=jtbc 보도화면 캡처)
(사진출처=jtbc 보도화면 캡처)

예비신부 최 모(29·여) 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에서 자고 출근하던 길에 참변을 당했다. 사고 현장에는 최씨가 지인들에게 미처 보내지 못한 청첩장이 발견됐다.

앞서 지난 4일 오전 7시 34분께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5㎞ 지점에서 라보 화물차가 역주행해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조사 결과 박 씨의 라보 화물차는 4일 오전 3시 34분께 경부고속도로 남양산 톨게이트를 통해 고속도로에 진입, 오전 7시 15분께 당진∼대전고속도로 충남 예산 신양나들목 인근까지 정상 운행하다 7시 16분께 당진 방향으로 운행하던 차를 돌연 반대로 돌려 역주행하기 시작했다. 가해 차량은 20km 이상을 역주행하다 마주 오던 승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 40살 박 모 씨와 옆자리에 타고 있는 3살 된 아들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사고를 당한 포르테 운전자 29살 최 씨도 목숨을 잃었다.

특히 최 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로 사고 전날 경남 밀양에 구해놓은 신혼집에서 자고 오전 일찍 출근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박 씨 부인은 경찰에 "남편이 조현병 치료를 받은 환자인데 약을 먹지 않아 위험하다"고 신고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숨진 박 씨의 아내로부터 박 씨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박 씨가 평소에 어떠한 치료를 받았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현병을 앓고 있던 박 씨는 올해 들어 증세가 호전되자 3월부터 복용하던 약을 끊고 최근 증세가 다시 나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