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틱, '신의 눈물'이라 불리는 이유‥효능과 부작용은?
매스틱, '신의 눈물'이라 불리는 이유‥효능과 부작용은?
  • 천하정
  • 승인 2019.06.1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수액이 눈물처럼 흐른다고 해서 '신의 눈물'이라는 별칭이 생긴 매스틱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라 화제몰이를 하고있다.

매스틱(사진출처=구글 이미지)
매스틱(사진출처=구글 이미지)

매스틱은 고대 그리스에서 5000년 전부터 위 염증을 보호하고 치료하는 목적으로 사용되어 왔으며 매스틱은 위 염증 및 장애, 소화불량, 장기 통증엔 매스틱을 섭취하는 것이 좋은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장기의 통증과 위장 장애, 소화 불량, 복통 등을 치유하는데 효과적이다. 

매스틱은 그냥 놔두면 뭉쳐지는 성질이 있어 함유량을 잘 따져야 하는데 매스틱의 하루 섭취량은 1g으로 권장하고 있다. 

매스틱은 형태별로 섭취법이 다른데 가루일 경우 물이나 음료에 타서 먹고, 오일의 경우 하루 2회, 1회 섭취 시 3방울 정도 먹으면 된다. 

고체 형태의 매스틱은 껌처럼 씹다 영양성분을 뽑아낸 뒤 찌꺼기는 뱉어낸다. 

한편, 매스틱은 나무에서 채취한 천연식물이다 보니 식물성 알레르기가 심한 경우 복통이나 설사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과다 섭취시에도 비슷한 증상이 동반될 수 있으며 임산부나 수유부, 식물성 알레르기가 있다면 전문가와 상담 후 섭취하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