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테리어 견주 "잘못 맞지만, 안락사시킬 생각 無" 견주들 애꿎은 강형욱 비판↑
폭스테리어 견주 "잘못 맞지만, 안락사시킬 생각 無" 견주들 애꿎은 강형욱 비판↑
  • 천하정
  • 승인 2019.07.0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35개월 여아의 허벅지 안쪽을 물어뜯어 다치게 한 폭스테리어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견주는 폭스테리어를 "안락사시킬 생각이 절대 없다"는 입장을 밝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35개월 여아의 허벅지를 물어뜯은 폭스테리어 견주 A씨가 자신의 잘못은 인정하지만 안락사 시킬 마음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출처=SBS 뉴스 보도화면 캡처)
35개월 여아의 허벅지를 물어뜯은 폭스테리어 견주 A씨가 자신의 잘못은 인정하지만 안락사 시킬 마음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출처=SBS 뉴스 보도화면 캡처)

견주 A 씨는 4일 SBS 방송을 통해 "자신이 잘못한 것은 맞지만, 특정 종을 겨냥해 극단적인 주장을 하는 게 옳은 것이냐"며 이해하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A씨가 키우던 폭스테리어는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35개월 여아를 물어 크게 다치게 했다. 이 개는 지난 1월에도 같은 아파트에 사는 남자아이를 물어 상처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동물훈련사인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는 이 폭스테리어의 ‘안락사’에 대해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언급했다. 

강 씨는 폭스테리어가 공격성이 강한 종이라고 지적하며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개를 놓치는 사람은 또 놓친다. 키우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람을 공격한 폭스테리어를 안락사 해야한다고 자신의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안락사 언급을 하고있는 모습 (사진출처=SBS 방송화면 캡처)
사람을 공격한 폭스테리어를 안락사 해야한다고 자신의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안락사 언급을 하고있는 모습 (사진출처=SBS 방송화면 캡처)

이에 강아지를 키우는 일부 견주들이 강형욱 대표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안락사 발언`을 한 것에 대한 비판의 댓글을 달고 있는 것. 

이에 폭스테리어 견주들은 강형욱 인스타그램에 “폭스테리어를 위험한 개로 일반화시켰다” “실망했다.” 등의 비판 댓글을 남겼다.

또한, 강형욱 대표의 생각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사람을 물어뜯는 강아지는 우리나라보다 강아지의 존재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존중하는 나라들도 안락사를 시킨다. 누구보다 강아지를 사랑하고 이해하는 강 대표가 안락사 발언을 경솔하게 한 것 같으냐 결국은 내 아이가 물린 게 아니기 때문에, 내 강아지가 아니라서 가해자가 강아지라는 생명체이기 때문에 오히려 견주들이 색안경을 끼고 경솔한 생각들을 하는 것 아니냐"며 강형욱 대표의 발언을 비판하는 견주들에게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한편, 용인 동부경찰서는 과실치사 혐의로 A 씨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씨를 입건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