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귀근, 촛불집회 참가자 "생각없다" 폄하 발언에 사과했지만…여론 싸늘
송귀근, 촛불집회 참가자 "생각없다" 폄하 발언에 사과했지만…여론 싸늘
  • 천하정
  • 승인 2019.10.0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귀근 전남 고흥 군수가 서초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폄하하는 발언을 해 화제를 모으고있는 가운데 논란이 커지자 오해였다며 사과하고 나섰다.(사진출처=구글이미지)
송귀근 전남 고흥 군수가 서초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폄하하는 발언을 해 화제를 모으고있는 가운데 논란이 커지자 오해였다며 사과하고 나섰다.(사진출처=구글이미지)

(영낭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송귀근 전남 고흥 군수가 서초동 촛불집회를 폄하하는 발언을해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논란을 의식하고 사과하며 긴급 진화에 나섰다.

송귀근 군수는 지난달 30일 고흥 군청에서 열린 주간 업무회의에서 최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놓고 "몇 사람이 하니까 나머지는 따라만 가는 것" 이라며 "일부를 제외한 나머지 생각없다" 발언해 빈축을 샀다.

송귀근 군수의 해당 발언은 주민들의 집단 민원 대응 문제를 말하려던 도중 예시를 들기 위해 사용된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송귀근 전남 고흥 군수는 "집단 민원에 동참한 주민들은 몇 사람의 선동에 의해서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며 "지금의 촛불 집회도 마찬가지"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송귀근 군수가 언급한것과는 다르게 사초동 집회에서는 서울에 사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자신의 가족들과 친구들 그리고 뜻을 함께모은 단체들이 대거 참여 했다.

이에 서초동 집회에 참가했던 사람들은 "말 한마디에 우리를 생각없이 따라온 사람들 만드네요"라며 자신들을 모두 같은 사람으로 폄하 한것에 대해 불쾌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사태가 심각해지고 이윽고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송귀근' 이 떠오르자 송 군수는 "촛불집회를깎아 내릴 의도는 전혀 없었다 오해가 있었다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편, 송귀근 군수는 현재 민주평화당 지방자치분권위원장을 맡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