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오염도 검사 결과 96.4%가 ‘적합’
부산시,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오염도 검사 결과 96.4%가 ‘적합’
  • 김상출
  • 승인 2020.02.1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 = 픽사베이 이미지)
위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 = 픽사베이 이미지)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부산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에서 총 449건의 대기오염도 검사를 시행, 96.4%인 433건이 적합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부산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사업장 총 211개소에 대해 먼지, 염화수소,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총탄화 수소, 황산화물 등 대기 오염도를 검사했다. 그 결과 먼지 초과 1건, 염화수소 초과 2건, 일산화탄소 초과 1건, 총탄화 수소 초과 12건 등 총 16건이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강서구가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상구 2건, 사하구 2건, 남구 1건, 해운대구 1건으로 확인됐다. 이는 강서구에 도장시설이 많이 있고 이들 시설에서 발생한 총탄화 수소가 대기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기준을 초과한 시설에 대해서는 결과를 관할 구·군으로 통보했다. 소규모 사업장에 방지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의 규모를 지난해 47억 원에서 올해 118억 원으로 대폭 확대해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준수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부산지역의 대기 질을 개선할 방침이다. 부적합률이 2.1%(11건)였던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는 부적합률(3.6%)이 다소 증가하였으나 이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대한 검사가 강화되면서 일어난 현상으로 보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초미세먼지를 줄이고, 시민들의 건강한 생활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앞으로 자동차 정비 공장 도장시설에 대한 오염도 검사도 강화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대기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김상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