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도내 최초로 관내 중소기업에게 아마존 입점 지원 사업 추진
양산시, 도내 최초로 관내 중소기업에게 아마존 입점 지원 사업 추진
  • 송재학
  • 승인 2020.02.1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관내 중소기업들의 아마존 US 입점을 돕는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사진=아마존 홈페이지 캡처)

양산시는 해외 전문 인력과 수출 경험이 부족한 관내 중소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온라인 마케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내 최초로 경남 KOTRA 지원단과 함께 관내 중소기업의 아마존 US 입점을 돕는 신규 사업으로 주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은 월 방문객 1억 5천만 명 이상의 대규모 고객층을 보유 중이다.

양산시 내 본사와 공장이 소재한 중소 제조기업 10개사를 대상으로 지원하며 아마존 US 입점 적합품목 여부, 외국어 카탈로그·홈페이지·동영상 보유 여부, 수출역량 및 준비도 등을 평가해 참여업체를 선정한다. 코로나 19 직·간접 피해 기업, 각종 해외인증 보유기업 등을 우대해 선정하고 참여 업체로 선정 시 아마존 US 입점 전 과정을 지원해준다.

선정된 업체는 아마존 코리아에서 진행하는 4주간의 교육을 받은 후 오는 4월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하고 사업 기간 동안 셀러 계정 유지 비용 및 각종 프로모션 옵션 비용, 물류비용을 업체당 100만 원까지 지원한다.

경남 KOTRA 지원단의 전담 수출전문위원 매칭을 통해 수출전략 컨설팅 지원도 가능하며 기타 사항은 양산시 기업 지원센터(http://www.yangsan.go.kr/biz/) 또는 경남 KOTRA 지원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송재학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