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촛불집회 때 계엄령 실행계획 세웠다. '탱크에 장갑차 특전사까지?'
박근혜 정부, 촛불집회 때 계엄령 실행계획 세웠다. '탱크에 장갑차 특전사까지?'
  • 백승섭
  • 승인 2018.07.0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백승섭 기자 = 오늘(6일) 군인권센터에서는 국군기무사령부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촛불집회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집회에 군 장비와 병력을 투입해 무장진압을 시도하려 했던 구체적인 계획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위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합니다.)
(위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합니다.)

이날 센터는 지난해 3월 기무사가 작성한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이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국민의 계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고려해 초기에는 위수령을 발령해 대응, 이후 상황 악화 시 계엄시행을 검토한다."라고 적혀있었다.

계엄령의 계획으로는 장갑차 550대 탱크 200대 무장병력 4천800명, 특수전사령부 병력 1천400명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계획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탱크와 장갑차로 지역을 장악하고 공수부대로 시민을 진압하는 계획은 흡사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때와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휘계통을 무시하고 합참을 배제하려 한 것은 정상적 계엄령 선포가 아닌 `친위 쿠데타`이기 때문이라며 "국가의 법령 체계를 무시하고 임의로 무력을 동원하는 것이 바로 쿠데타"라고 주장했다.

센터는 "문건을 보고받은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국 전 국방부 장관, 문건을 보고 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계엄사령관으로 내정되어 있었던 장준규 전 육참총장 등 관련자들을 모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우리 아빠가 촛불집회 나가지 말라고 했는데 다 이유가 있었구나", "저게 진짜 실행됐다면 광화문에 나갔던 시민들은.", "친위쿠데타라니 진짜 무시무시하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하고 있다.


관련기사

  • 부산광역시 남구 감만동 신선로 219, 3층 (감만동)
  • 법인명 : (주)영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051-521-1174
  • 팩스 : 051-793-0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섭
  • 제호 : 영남연합뉴스
  • 등록번호 : 부산, 아00283
  • 등록일 : 2017-06-29
  • 발행일 : 2017-07-01
  • 발행인 : 이은지
  • 편집인 : 이영민 | 회장 : 강대현
  • 영남연합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영남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