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프랑스 HEF 그룹과 외국인 투자기업 ㈜TS 경주 설립을 위한 MOU 체결
경주시, 프랑스 HEF 그룹과 외국인 투자기업 ㈜TS 경주 설립을 위한 MOU 체결
  • 김상출
  • 승인 2019.04.1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경주시는 지난 11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주낙영 경주시장, 프랑스 HEF 그룹 파브리스 프로스트(Mr. Fabrice Prost) 회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투자기업 ㈜TS 경주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주낙영 경주시장, 프랑스 HEF 그룹 파브리스 프로스트(Mr. Fabrice Prost) 회장 등 관계자들이 외국인 투자기업 ㈜ TS 경주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주낙영 경주시장, 프랑스 HEF 그룹 파브리스 프로스트(Mr. Fabrice Prost) 회장 등 관계자들이 외국인 투자기업 ㈜TS 경주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이번 투자양해각서 체결은 일자리가 넘치는 경제도시 건설에 매진하고 있는 주낙영 경주시장의 지난 3월 중국 전기자동차 기업유치에 이은 쾌거로 경주시 안강읍 안강중앙로에 투자금액 3천만 불 이상(340억 원대)의 외국인투자기업을 유치하게 됐다.

이날 체결된 ㈜TS 경주 설립에 관한 투자협약은 프랑스 중부지방(앙드레지외-부테옹, Andrézieux-Bouthéon)에 위치한 프랑스 HEF 그룹이 100% 투자 지분을 소유한 외국인 투자기업으로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340억 원을 투입해 경주 안강읍에 공장을 건립함으로 50명의 청년 신규 고용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예정이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HEF 그룹은 연 매출액 3,000억 원, 6,500여 명의 직원을 고용한 중견 우량 기업으로 23개국 60개 지사와 함께 독일, 인도, 캐나다, 프랑스에 연구소를 두고 있다. 또한, 표면가공 처리기술 세계 선도 기업으로 정밀부품 및 자동차에 기술을 적용해 BMW 등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을 고객으로 하고 있다.

시는 이번 투자유치로 관내 자동차 관련 산업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인프라를 구축함과 더불어 미래 4차 산업의 생태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속 가능하고 경쟁력 있는 산업구조 개편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30만 경제 문화도시 경주를 건설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자동차 관련 산업 투자유치를 통해 당면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경주가 미래 자동차 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것”이라며, 투자매력 도시 경주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한 HEF 그룹에 감사의 마음을 나타냈다. 

한편, 경주시는 관내 제조업 관련 3,000여 기업 중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이 2,000여 개 사로 66%를 차지하며, 국내 자동차 산업과 지역 경제의 핵심 축을 이루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