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달라스 어셈블리 세미나 천년고도 경주시에서 열려
미국 달라스 어셈블리 세미나 천년고도 경주시에서 열려
  • 김상출
  • 승인 2019.04.1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경주시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시의 재계, 학계, 법조계, 의료계 등 사회 각 분야의 리더들로 구성된 모임인 달라스 어셈블리(Dallas Assembly) 회원 36명이 천년고도 경주를 방문했다고 전했다.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시의 재계, 학계, 법조계, 의료계 등 사회 각 분야의 리더들로 구성된 모임인 달라스 어셈블리(Dallas Assembly) 회원들이 천년고도 경주를 방문해 경주의 유적지를 돌아보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시의 재계, 학계, 법조계, 의료계 등 사회 각 분야의 리더들로 구성된 모임인 달라스 어셈블리(Dallas Assembly) 회원들이 경주의 유적지를 돌아보고 있다.

1962년에 창립된 달라스 어셈블리는 해마다 새로운 국가 및 도시를 방문하는 세미나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경주 방문은 달라스 어셈블리 공동의장인 홍선희 경상북도 해외자문 위원이 세미나 개최지를 경주로 제안하면서 진행하게 됐다.

이번 방문단은 시엔다 투자회사 대표이사인 배리 핸콕(Barry Hancock) 단장을 비롯한 글로벌 투자회사의 중역들로 구성돼 있으며, 국제문화 관광도시이자 미래형 전기차 부품 산업도시로 도약하는 경주시에 특별한 관심을 나타냈다.

경주시는 이번 방문단을 위한 맞춤형 투자유치 설명회와 경주관광 홍보를 통해 경주시의 우수한 투자환경 및 체계적인 글로벌 기업유치 성과를 안내하며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달라스 어셈블리 방문단은 경주가 유서 깊은 유적지와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갖춘 관광도시이자 새로운 투자 잠재력을 지닌 경제도시임을 확인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투자설명회에서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가진 경제도시 경주에 투자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달라스 어셈블리 회원들의 경주 방문을 계기로 경주와 달라스 간의 경제·관광교류의 새로운 물꼬가 틔워지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