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관내 고등학교·택시업체와 ‘100원의 행복택시’ 지원을 위한 협약 체결
남해군, 관내 고등학교·택시업체와 ‘100원의 행복택시’ 지원을 위한 협약 체결
  • 윤득필
  • 승인 2019.03.1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윤득필 기자) 남해군은 지난 11일 관내 고교생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기 위한 ‘100원의 행복택시’ 서비스를 위해 지역 고등학교 및 택시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해군과 지역 고등학교 및 택시업체 관계자들이 관내 고교생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기 위한 ‘100원의 행복택시’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해군과 지역 고등학교 및 택시업체 관계자들이 관내 고교생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기 위한 ‘100원의 행복택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0원의 행복택시는 고교생들이 야간 자율학습을 마치고 귀가할 때 이동거리와 상관없이 1인당 100원으로 목적지까지 운행하는 방과 후 교통지원 활동이다.

지난해부터 진행된 100원의 행복택시 사업은 190여 명의 고교생이 이용 신청서를 작성해 3월부터 12월까지(방학기간 제외) 연중 실시되어 학생 및 학부모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100원의 행복택시’를 이용한 남해정보산업고 김광웅 교장은 “이 서비스로 가장 혜택을 받은 학교가 정보산업고등학교라고 생각한다. 기숙사도 없는 면지역에 위치한 학교이다 보니 학생들의 학업권을 제대로 보장하기가 힘들었다.”라며 “군 행정에서 택시를 지원해준 덕분에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나타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100원 행복택시는 농촌마을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택시업계에도 도움을 주는 등 시너지 효과를 내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라며 “대중교통의 사각지대에서 학생들이 학업에 증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