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오륙도 해파랑길에 ‘5G 기술 기반 실감형 미디어 홍보관’ 개소
부산시 오륙도 해파랑길에 ‘5G 기술 기반 실감형 미디어 홍보관’ 개소
  • 김상출
  • 승인 2019.11.22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오륙도 해파랑길에 개소한 5G 실감미디어 홍보관의 증강현실 체험부스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부산시는 22일 오늘 남구 용호동 오륙도 해파랑길 관광안내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가코리아 사업단, 박재호 국회의원, 박재범 남구청장, 관광객,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5G 통신 기술 기반 실감형 미디어 홍보관’의 개소식을 개최했다.

‘5G 실감미디어 홍보관’은 4차 산업 핵심기술인 5세대 이동통신(5G)과 360도 가상현실(VR)을 통하여 부산의 주요 관광지를 실감형 미디어 콘텐츠를 만들어서 현실감 있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시설을 말한다.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실감미디어 실증사업 중 가장 핵심적인 사업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멀티미디어 실증용 기술 개발과 크로스 플랫폼 기반 멀티유저 통신 네트워크 개발, N 스크린 기반 인터렉티브 액티비티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실증 콘텐츠 제작 등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다양한 기술 개발이 진행됐다. 

이에 개발된 기술을 바탕으로 가상현실(VR) 3D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보트를 타고 부산의 바다 체험과 실사 영상 콘텐츠를 활용한 크로마키 체험, 디지털 방명록, 부산 여행 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렉티브 스마트 사이니지 등 다양한 5G 기반 실감미디어 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지난해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5G 기반 인터렉티브 실감미디어 기술 개발 및 실증’ 사업에 실증 지자체로 선정되어 주관기관인 SK브로드밴드, SK텔레콤 등 6개 참여기업과 함께 5G 실감미디어 홍보관과 가상현실(VR) 웰니스 서비스, 대화면 라이브 공연장 등 3가지 실증사업을 추진 중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 기업들은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 실감형 미디어 신기술 등 4차 산업 핵심기술을 습득하여 부산의 주력 산업인 제조, 서비스업과 융합하여 신산업 창출 및 동반 성장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며, 또한 국내 최초 ‘5G 기반 실감미디어 홍보관’ 구축으로 가상현실(VR) 기반의 다양한 문화·관광 콘텐츠를 확보하여 관광객들에게 5세대 이동통신(5G)과 실감미디어 기술 등 첨단 기술과 문화·관광 콘텐츠가 융합한 새로운 볼거리 제공으로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