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겨울로 가는 기차' 이기택
[시] '겨울로 가는 기차' 이기택
  • 김상출
  • 승인 2019.01.2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로 가는 기차

                                            이기택

​거추장스러운 옷 벗어던진
초췌한 초겨울
거리를 쏘다니는 건달바람 휘파람
마지막 잎새를 희롱한다

​봄, 여름, 가을을 누비던
선량한 눈빛
약속으로 남겨두고
안식의 계절로 향한다

​얼어붙은 소원을 녹이는
뜨거운 입김으로
설원에 남긴 평행의 두 줄
그리움의 행방을 묻는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이기택)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이기택)

▶​프로필
-제주도 성산 출생
-한국문인협회,부산문인협회 회원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청옥문학협회 편집위원
-시집: 거기, 밤바다가 있다 외다수
-수상:한국청옥문학상 우수상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