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삶' 이수일
[시] '삶' 이수일
  • 김상출
  • 승인 2019.02.0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
​                                          이수일
​한 아기 태어나는 울음소리
현재를 열고 미래를 여는
그래서 엄청난 세상을 여는 것이다

​바람이
겨우내  울어서 매화를 피우고
백 년을 울어 대꽃을 피운다
어머니도 나를 두고 그렇게 울었다

​밭갈이  황소가 들숨 날숨하고
점심 가져가는  발걸음이 바쁘기만 하다
눈썹달 밭두렁에는
한 아이가 서 있고 노인이 앉아있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이수일)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이수일)

▶프로필
-청옥 문학협회 등단
-부산 문인협회. 시인협회 회원
-부산 영호남 문인협회 부회장
-부산 청옥문인협회 부회장
-청옥문인협회 작품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