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양궁선수단, 예천 양궁의 선진 기술 체험을 위한 전지훈련 실시
중국 양궁선수단, 예천 양궁의 선진 기술 체험을 위한 전지훈련 실시
  • 김정일
  • 승인 2019.04.1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정일 기자) 예천군은 4월 11일부터 18일까지 8일간 진호국제양궁장에서 17명(선수 8명, 감독과 코치진 등 9명)의 중국 양궁 국가대표 선수단이 전지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중국 양궁 국가대표 선수단이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일본 양궁 선수단이 전지훈련을 위해 예천을 방문했으며, 이번 중국 선수단 방문을 통해 양궁의 메카 예천이 전지훈련장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음을 증명했다. 

예천은 기후조건뿐만 아니라 도쿄 올림픽이 개최되는 일본과 시차가 같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최고의 시설을 갖춘 진호국제양궁장은 선수들이 훈련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되어 있다. 

중국 선수단은 훈련 기간 동안 실전에 대비해 예천군청 선수단과 올림픽라운드 방식을 적용한 연습경기를 실시하고 리우 올림픽에서 최초로 전 종목 금메달 획득을 이끈 문형철 총감독,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장용호 코치,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윤옥희 선수와 함께 연습하며 기술과 멘탈 관리 및 선진 기술 체험에 나선다. 

이번 전지훈련은 올해 6월 네덜란드 세계양궁선수권대회와 2020년 도쿄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한 프로젝트의 하나로 전 예천군청 감독을 지내고 현재 중국 국가대표 총감독에 선임된 이왕우 전 감독의 주선을 통해 마련됐다. 

문형철 감독과 함께 지도자를 역임한 적 있는 이 감독은 1988년 서울 올림픽 등 4번의 올림픽에 출전해 7개의 메달을 획득한 명감독으로 예천 양궁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다. 

이에, 예천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회 및 전지훈련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다시 찾고 싶은 전지훈련장으로써의 예천이 될 수 있도록 스포츠마케팅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