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수출규제 지원대책단 출범하고 킥오프 회의 개최
부산시, 수출규제 지원대책단 출범하고 킥오프 회의 개최
  • 김상출
  • 승인 2019.08.1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부산시는 12일 월요일 유재수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금감원, 부산 중소기업청, 부산세관 등 정부 산하기관과 부산상공회의소, 무역협회 부산 경총 등 민간 관계 기관까지 포괄하는 ‘수출규제 지원대책단’을 출범하고 킥오프 회의를 실시했다.

부산시는 수출규제 지원대책단을 출범하고 킥오프 회의를 실시하고 있다.
부산시는 수출규제 지원대책단을 출범하고 킥오프 회의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시는 일본의 백색 국가 제외 발표에 앞서 이미 두 차례 시장 주재 대책 회의를 개최하는 등 일본의 수출규제에 가장 선도적으로 대응체계를 마련해 대처 중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에서 마련한 긴급 대책을 즉시 시행하기 위해 4개 대책반별(피해 기업 조사 반, 긴급자금 지원 반, 산업 육성 지원 반, 관광 산업지원 반)로 대응상황과 계획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과 지역의 해당 기업체 현황을 분석한 결과 부산에서는 2,121개 품목에 2,841개사, 수입액은 24억 9,200만 달러로 조사됐다. 이 중 50% 이상 의존도는 132개 품목에 658개사, 90% 이상은 59개 품목 244개사, 100% 의존도는 16개 품목, 63개 사로 나타났으며 의존도가 높은 품목과 기업을 중심으로 재고 현황, 대체 가능 여부 등을 정밀 조사해 지원 대책을 추가로 마련할 방침이다.

일본의 수출무역 관리령 시행(8.28)에 앞서 100억 원 규모의 긴급 특례보증 절차를 8월 안에 완료하여 피해 기업이 직접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8월 부산시 추경예산에 수입선 다변화 지원 등 관련 예산 48억 원을 긴급 편성했으며 정부 기조에 맞춰 소재·부품산업 국산화 과제도 발굴·기획하고 있다. 일본 관광객 감소와 항공편 감축으로 인한 여행업계와 소상공인 피해 상황도 지속적으로 점검해 관광사업자 보증수수료 인하, 관광객 다변화를 위한 중국·동남아 관광객 비자제도 개선 등을 건의할 방침이다.

부산지방 중소 벤처 기업청과 부산본부세관에서는 자체 피해 센터 및 상담창구를 개설 운영하고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에서는 ‘금융부문 비상 대응 테스크포스(TF)’를 운영하는 등 모든 기관이 현 위기 상황 극복과 피해 기업 지원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지금 당장의 피해는 없지만, 불확실성 증가로 인해 기업들의 우려가 큰 것이 현실”이라며 “긴급자금 지원 등 단기적인 대책은 즉시 시행하고 산업 육성 등 장기적인 과제는 정부 정책과 연계하여 연구·개발(R&D) 과제 발굴과 예산 확보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