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태화강 철새공원에 중백로 세 마리 탄생!
울산 태화강 철새공원에 중백로 세 마리 탄생!
  • 류경묵
  • 승인 2019.05.1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류경묵 기자) 울산시는 태화강 철새공원의 중백로 둥지에서 새끼 세 마리가 부화하는 장면이 철새 관찰 CCTV에 포착됐다고 밝혔다. 

울산 태화강 철새공원에서 부화한 새끼 철새의 모습 

시는 지난 4월 15일 태화강 철새공원 대나무숲 꼭대기 중백로 둥지에서 알 세 개를 발견했으며, 이후 암수 교대로 알을 품어 5월 5일에 두 마리가, 이어서 8일에 나머지 한 마리가 부화해 세 개의 알이 모두 무사히 부화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 대표 여름철새인 황새목 백로과의 중백로는 4월 하순에서 8월 상순까지 1회 3~5개의 알을 낳으며, 포란 일수는 25~26일이다. 태어난 새끼는 온몸이 흰 솜털로 뒤덮여 있으며, 약 30∼42일간 육추(育雛) 한 후 둥지를 떠난다. 

매년 3월이면 우리나라 대표 여름철새 도래지인 태화강 철새공원에는 중백로를 비롯해 쇠백로, 황로, 중대백로, 왜가리, 해오라기, 흰날개 해오라기까지 총 7종의 백로와 철새 8,000여 마리가 번식을 위해 찾아오며, 10월이면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로 날아간다. 

울산시 관계자는 “도심 속 태화강 철새공원이 안전한 서식지를 제공하며 생태하천인 태화강이 충분한 먹이 공급처가 되어 백로들이 잘 서식하는 것으로써 도심의 자연이 살아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