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경제전략회의로 경제 살리기 방안 마련
창원시, 경제전략회의로 경제 살리기 방안 마련
  • 장만열
  • 승인 2019.01.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장만열 기자 = 창원시는 9일 수요일 시청에서 허성무 시장을 비롯한 본청 실·국·소장이 참여해 첫 경제전략회의를 열었다.

창원시 경제살리기 방안 마련위한 경제전략회의 모습이다.
창원시 경제살리기 방안 마련위한 경제전략회의 모습이다.

시는 매주 화‧수‧금요일 현안사업 보고 형태로 운영되던 ‘간부 공무원 티타임’ 방식에서 창원 경제 살리기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 대책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민하고 논의하기 위해 수요일마다 개최한다.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는 시정연구원과 공동으로 추진 중인 ‘2019 창원 경제 살리기 실행방안’을 주제로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자리 창출 및 시민체감형 지역 내수 경기 부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가감 없는 의견 개진으로 실행방안 완성도를 높였다. 이에 시는 향후 분야별 경제 대책 아이디어에 대한 집중토론은 물론 지난 2일 시무식을 대체해 열렸던 전 부서 경제 살리기 대책 보고 내용에 대한 추진 상황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꼼꼼하게 창원의 경제 현안을 챙길 방침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올해를 창원 경제 부흥의 원년으로 삼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경제 살리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기를 바란다.”며 “다양한 경제시책 발굴, 대책 마련으로 경제전략회의가 창원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